육군 특전사, 하계 특수전 캠프

등록일자: 2017.08.11

강경일) 
보통 여름에는 산과 들로 떠나는 분들이 많은데요. 여기 특전 부대로 여름을 나기 위해 온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혜인) 
바로 하계 특전 캠프에 참가하기 위해 전국에서 온 참가자들인데요. 병영 체험 현장의 열기는 폭염보다 뜨거웠습니다. 김설희 기자가 그 주인공들을 만나고 왔습니다. 

SOV)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하는 정아름이 되겠습니다! 

156cm의 단신이지만 누구보다 큰 목소리로 강하 준비를 하는 정아름 학생. 

특전사 부사관인 큰 오빠를 보며 강한 여군을 꿈꾸는 여고생입니다. 

이런 조카의 꿈을 응원해주고자 특수전사령부 하계 특전 캠프에 함께 입소한 이모 역시 훈련을 통해 건강한 신체와 정신의 중요성을 배웠다 말합니다.

INT) 정아름 / 동남고등학교 3학년 
“꿈이 군인이라서 지원했고 남자들과 동등하게 대우 받는 강한 여자가 되고 싶습니다.”

INT) 이미희 / 경기도 포천시 
“저희 조카가 부사관이 꿈인데 제가 나이도 있고 몸도 힘들고 나이 어린 친구들과 해서 솔직히 힘들긴 한데.. 저희 조카의 꿈을 지원해주고 싶어 나왔습니다.” 

비록 군인의 꿈을 이루진 못했지만 딸과 함께 
30년 만에 다시 군에 온 아버지의 소회도 깊습니다. 

INT) 김종우 / 세종특별자치시 새롬동  
암벽 등반이나 모형탑 강하 등 30년 만에 해보는데 감회가 새롭습니다. (딸과 함께 해서) 아주 좋고 (딸이) 대견하고 자랑스럽습니다. 

이처럼 자신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각오를 다지기 위해 
하계 특전 캠프에서 3박 4일 동안 체험 훈련을 받는 총 800여 명의 참가자들. 

모형탑 강하와 레펠 훈련, 송풍 훈련 등 강도 높은 훈련을 통해 
안되면 되게 하는 특전 정신을 체득하는 기회를 얻었습니다.
 
INT) 이춘화 중령/ 3공수특전여단 13대대장   
강도 높은 훈련으로 몸은 비록 힘들겠지만 특전 캠프를 통해 대한민국의 안보 현실을 깨닫고 무엇이든 지 할 수 있다는 강한 자신감을 갖게 될 것입니다. 

올해로 15회째를 맞은 특전캠프는 국민참여형 병영프로그램으로 
뜨거운 관심 속에 지금까지 총 2만 5천 명이 수료했습니다. 

SOV) 신아 사랑한다. 

국방뉴스 김설희입니다. 

쓰기
    더보기
    이전회

    육군 특전사, 하계 특...

    다음회 목록보기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확인
    문의하기 담당부서: 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