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국방부장관, 계룡대서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 주재

등록일자: 2017.08.11

강경일)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11일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이혜인)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화상으로 연결된 지휘관 회의에서 빈틈없는 대비태세 유지를 주문했습니다. 손시은 기잡니다.

이날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는 계룡대 육군본부 지휘통제실 지하벙커에서 진행됐습니다.

최근 북한이 괌 포위사격 등 위협 수위를 높여가는 가운데, 송 장관이 화상으로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소집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송 장관은 전군 지휘관들로부터 군사 대비 태세를 보고 받은 뒤,“최근 북한이 ‘서울 불바다’,‘괌 주변 포위사격’ 등 말 폭탄을 터트리며 위기를 고조시키는 것은 한미동맹과 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고 규정했습니다.(C.G)

앞서 우리 군은 북한이 도발을 실행에 옮기지는 않았지만 이번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지난 10일 이례적인 규탄성명을 발표했습니다.

SOV) 노재천/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8월 10일)
만약 우리 군의 준엄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도발을 자행한다면 
우리 군과 한미동맹의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에 직면할 것이다.

송 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우리 군의 최우선 임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송 장관은 “북한이 최근 전략적 도발을 지속하고 있으나, 성동격서식의 페이크 전술적 도발을 언제든지 시행할 수 있기 때문에 강력한 힘으로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응징할 수 있도록 빈틈없는 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어 송 장관은, 육.해.공군과 해병대로부터 공관병, 편의.복지 시설 관리병 등 
비전투분야의 병력운용 실태를 보고받고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9일 청와대에서 대장 진급과 보직 신고 때 문재인 대통령이
“장병들이 국가와 오로지 전투임무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고 언급한 장병 인권 문제를 강조하며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송 장관은 장병의 인권과 인격이 존중받는 군대가 국민이 신뢰하는 진정한 강군이라며
모든 장병이 각자의 역할에 충실하고 그 역할이 존중받는 민주적인 군대를 만들어 갈 것을 당부했습니다.
국방뉴스 손시은입니다.

쓰기
    더보기
    이전회

    송영무 국방부장관, ...

    다음회 목록보기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확인
    문의하기 담당부서: 전화: